VISIT  ·  COLLECTIONS  ·  NEWS  ·  MEMBERSHIP
Sign in   |   Sign up   |   English   twitterfacebookyoutube사비나 소식 신청

SAVINA Museum

Search
Home > Exhibitions

Exhibitions

현재전시
테리보더 - 먹고, 즐기고, 사랑하라
전시구분 개인전 전시장소 사비나미술관 3층 전관
전시기간 2017-10-13 ~ 2017-12-30 장르/작품수 영상 , 드로잉 , 사진 / 총 80점
참여작가 테리 보더

테리 보더의 벤트 아트(Bent Art)!

테리 보더는 철사를 이용해 음식과 사물에 팔다리를 붙여 인격화된 캐릭터를 창조하는 사진가이자 메이커 아티스트다. 그의 작품에는 빵, 과자, 계란, 과일, 수저, 손톱깎기, 립밤 등 일상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음식이나 사물이 등장한다. 그는 이런 익숙한 소재에서 아이디어를 얻고, 기발한 상상력으로 외견상 연관이 없어 보이는 요소들을 연결해 평범한 사물에서도 인생의 지혜를 발견하게 한다. 특히 테리 보더 예술세계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인 벤트 아트(bent*구부러진 뜻을 지닌 단어)는 관람객의 흥미 유발과 감정 이입,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큰 힘을 발휘한다. 예술분야에서 사물에 생명력을 부여해 의인화하는 기법은 많이 사용되지만 사물의 특징을 파악한 후 철사를 접고 구부려 인격화된 캐릭터를 창조하는 벤트 아트의 기법은 오직 그만이 구사할 수 있는 참신하고 독창적인 기법이다. 테리에게는 값싸고 흔한 철사만 주어지면 하루에 한 작품씩 365, 하루도 빠짐없이 흥미진진한 에피소드가 무궁무진하게 탄생한다. 테리 보더의 작품세계는 마치 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처럼 사물의 은밀한 세상을 엿보는 듯한 동화적 상상력을 발휘하게 하며 유쾌함과 재미를 선사한다.

 

비주얼 스토리텔링(Visual Storytelling)과 블랙유머(Black Humor)

테리 보더는 디지털미디어 시대 소통방식 중 하나로, 시각적 이미지를 사용해 메시지를 전달하는 커뮤니케이션 방법인 비주얼 스토리텔링을 능숙하게 구사하는 작가이다. 자신의 경험담, 사물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한 편의 상황 극처럼 연출해 비주얼 스토리텔링으로 전달하는데 그치지 않고 블랙유머를 사용해 감상자의 의표를 찌르며 블랙유머를 삶의 부조리를 고발하거나 인간 존재에 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는 효과적인 장치로 활용한다. 세상에서 가장 웃기는 동시에 가장 시니컬한 작가로 유명한 미국 소설가 커트 보네거트(Kurt Vonnegut)는 블랙 유머를 울 수 없으니까 웃기는 것" 이라고 표현했다. 진지하고 무거운 주제를 유쾌하고 재치 있게 비틀어 비극성을 더욱 강조하는 테리표 블랙유머는 감상자에게 삶과 죽음에 대한 지혜와 통찰력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이번 전시는 테리 보더의 대표적인 사진 작품뿐만 아니라 입체작품, 애니메이션과 메이킹 영상까지 테리 보더의 예술세계를 다양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 하였다. 작가의 작품을 통해 우리의 삶의 이야기를 사물에 빗대어 보면서, 관객은 먹고(eat), 즐기고(play), 사랑하는(love) 우리의 일상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