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IT  ·  COLLECTIONS  ·  NEWS  ·  MEMBERSHIP
Sign in   |   Sign up   |   English   twitterfacebookyoutube사비나 소식 신청

SAVINA Museum

Search
Home > Exhibitions

Exhibitions

현재전시
전시도록 보기
유현미 - 수의 시선
전시구분 개인전 전시장소 사비나미술관
전시기간 2017-03-08 ~ 2017-04-14 장르/작품수 영상 , 설치 , 사진 / 총 17점
참여작가 유현미

- 유현미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의 시선이라는 제목으로 숫자가 가지는 보다 정신적이고 유기적인 세계에 대한 상상력을 드로잉으로 표현해 보여준다. 화이트큐브의 미술관 공간을 흰 도화지로 재탄생 시켜 검은 테이프를 이용해 거대한 공간 드로잉 작업을 펼친다.

- 작가는 지난 10여 년간 공간과 사물을 회화로 전환시켜 보는 이로 하여금 현실과 가상의 세계, 그리고 사진과 그림, 평면과 입체 사이를 오가며 보는 것에 대한 인식의 혼돈을 불러일으키는 작품을 선보여 왔다. 일상적인 공간을 3차원적이면서도 2차원적이고 4차원적이란 느낌을 갖도록 연출하는 것이 작업 과정의 핵심적인 요소이다. 그림이 된 현실 속으로 들어가 작가의 작품의 내용과 형식을 관객이 경험할 수 있게 한다.

- 본 전시의 특징은 내용적인 측면에서는 문자보다 먼저 생성되고 전 세계의 공용어로 사용되는 숫자, 디지털세계를 지배하는 우리 현실 속의 숫자에 집중해 숫자가 가지는 다층적인 상징과 의미를 되새긴다. 형식적인 측면으로는 그동안 색()을 입혀 그림처럼 현실을 재현했다면, 이번 전시에서는 검은색과 흰색을 사용해 사물과 공간을 숫자의 세계로 끌어들여 보다 초현실적이고 유기적인 형태로의 변화를 보여준다.

 

수학자의 눈으로 바라본 공간

- 수년전부터 ()의 육체(Physical Numerics)’라는 주제로 숫자를 입체적이고 철학적으로 바라봐 온 작업은 ()의 시선이라는 이번 전시를 통해 숫자의 보다 정신적이고 유기적이며 영속적인 세계에 대한 작가의 사유를 보여준다. 작가는 오가와 요코의 소설 <박사가 사랑한 수식>에서 영감을 받아 수학자의 눈을 통해 바라본 공간을 상상하고 재해석해 미술관을 흰 종이로 보고 그 안을 검은 선이 어우러진 거대한 드로잉 공간으로 만들어 버린다. 수학자의 눈으로 사물과 공간과 사람조차도 그만의 수식으로 바라본다는 상상의 공간이라 할 수 있다.

 

관객참여 드로잉 프로젝트

- 관람객은 1층 전시장에 드로잉 된 공간을 자유롭게 거닐면서 마치 거대한 화면 안으로 이동 한 것 같은 체험을 할 수 있다. 색을 쓰지 않은 채 검은 선과 숫자로 가득한 공간은 관객으로 하여금 공간과 시간, 입체와 평면 그리고 물질과 비물질 사이를 오가는 이색적인 체험을 유도한다. 자유로운 사진촬영이 가능한 이 공간은 관객의 수에 대한 확장된 표현 방식이자 또 다른 수학적 공간이 될 것이다. 관객의 눈으로 바라본 수의 공간을 사진으로 기록해 SNS에 올릴 수 있다.

 

영상드로잉

- 12점이 전시되는 지하전시장에는 공간 드로잉 과정을 고스란히 영상으로 담아 상영함으로써 전시장은 거대한 드로잉 북의 개념으로 연출된다. 학교복도, 욕실, 강의실, 작업실 등의 일상의 곳곳에서 진행된 다양한 드로잉 퍼포먼스는 작가와 퍼포머의 두 사람의 선택과 갈등에 의해 즉흥적으로 그어(붙여)지는 예측할 수 없는 선과 선의 만남이 하나의 형상이 되어가고 흐트러지는 과정에서 세상의 우연한 질서와 이치를 발견하게 한다. 면과 선, 백과 흑이라는 형과 색의 기본 요소에 집중함으로써 이전의 입체적으로 바라본 숫자에 대한 의미와 사고를 보다 확장시킨다.

 

유현미 작가의 작업의 변화와 탐구

- ()의 혼합으로 현실을 그림처럼 재현하기 위해 작가는 서양미술에서처럼 분석적이고 논리적인 형식으로의 접근 방식을 보여 왔다. 한편 이번 전시에서는 수의 무한한 세계에 집중해 형태와 색을 최소화하고 명암을 넣지 않음으로써 보다 직관적이고 공감적인 측면으로의 변화를 시도한다. 특히 영상 드로잉의 제작 방식에서처럼 사람과 사람의 즉흥적인 행위를 통해 인위적이지 않은 자연발생적인 현상에 대한 확장된 개념을 보여주고 있다.

 

- 또한 숫자를 주제로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사진 및 영상, 설치 작품은 숫자의 필요와 과잉, 상징과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게 한다. 수학자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을 재해석한 유현미의 작품 속에 나타난 공간과 숫자는 일상의 어떤 언어보다 더 세상의 많은 의미와 상징을 담은 광범위하지만 정확하고, 철학적인 것이라 할 수 있다